뉴스 > 연예

서정희·서동주, 악플과의 전쟁 “당신의 영혼이 죽어가요”

기사입력 2019-06-01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방송인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악플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서동주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못생겼다, 싸보인다, 전신 성형이다, 정신이상자다, 자격지심 있어 보인다, 등등 항상 듣는 말들은 사실이 아니어도 어느 정도 이해하고 넘어가려하는데, 이런 아이디 바꿔가며 계속 올리는 악의 가득한 댓글은 참.
서정희 역시 같은 캡처 사진을 올리며 “#아이디 바꿔가며 악플다는 악플러들 #딸에게 빌지말아요. 저에게 울며 빌지 말아요. #울지말아요. #삶이 피페해져요. #다 처분받아요”라고 경고했다.
서정희는 “#할일많은 검찰청 이런일 더 하면 안돼요~ #저에게도 딸에게도 제발 그만 합시다. 저도 동안이라고 제가 기사 내달라고 한 적 없습니다. 어려보이겠다고 바락한 적 없습니다”라며 “#반응하지마세요. #저랑 딸 관종 맞아요. #상처 안 받아요. #인스타 보지마세요. #기사 보지 마세요. #부모님께 친구에게 딸에게 그렇게 욕해 보세요~그리고 우리에게 하세요. 욕 할 때마다 당신의 영혼이 죽어가요”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서동주는 지난 20일 미국 변호사 시험에 합격한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그는 “난 뭐든지 한 번에 얻은 적이 없다. 나 스스로가 자랑스러웠다. 시험을 망쳤음에도 꾸역꾸역 마무리 짓고 나온 그날의 내가 좋았다”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술값 낼 테니 문 열어 줘"…사복 경찰에 딱 걸린 불법 영업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바이든, 46대 미 대통령 취임…"통합에 영혼 걸겠다"
  • 신규 확진 401명…학원·사우나 집단감염 계속
  • 설 전 첫 백신 맞나…"접종센터 전국 250곳 목표"
  •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문서' 유출범은 공무원…검찰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