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재환 사기고백...“중고시장서 개인번호 유출”

기사입력 2019-08-01 0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가수 김재환이 사기를 당한 경험을 털어놨다.
김재환은 31일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TMI NEWS'에서 사기를 당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김재환은 ‘TMI NEWS’ 차트에 깨알 같은 질문을 던지며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하는 한편, 방송 초반에는 갈 곳 잃은 시선처리와 긴장감 가득한 목소리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전현무&장도연 두 앵커의 기습 질문에 세상 순진한 답변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키기도. 특히 ‘TMI NEWS’의 첫 차트 주제는 ‘벌어서 건물주 된 아이돌 TOP 9’과 ‘벌어서 남 준 아이돌 TOP 7’에 관련 이야기를 나두던 중 김재환은 “사기 당한 적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그는 “중고시장에 일렉기타 이펙터를 팔려고 했다. 악기만 파는 곳이라 유출될 줄 모르고 번호를 입력해놨다”면서 “그런데 그게 유출이 돼 내 핸드폰에 전화

가 계속 와서 매니저 형이 휴대전화 가게를 하고 있어서 바로 바꿨다”고 말했다.
또 “중학생 때 3만 5천원을 들고 동대문에 갔다. 그런데 티셔츠 한 장에 60만원을 불렀다. 장난을 친 거다. 그걸 그냥 샀다. 그런데 한 번 입고 빠니까 옷이 줄었다”고 전했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