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우아한 가’ 첫회 시청률 2.689%…‘SKY캐슬’ 기록 따라잡을까

기사입력 2019-08-22 08:33 l 최종수정 2019-08-22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임수향-이장우-배종옥 등이 몰아붙이는 ‘3번 연속 충돌 엔딩’으로 미스테리 멜로 드라마의 짜릿한 서막을 알렸다.
21일 첫 방송된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 / 연출 한철수, 육정용 /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시청률 2.7%(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호기롭게 출발했다. 첫방송부터 휘몰아치는 전개로 몰입감을 선사하며 다음 이야기가 궁금한 드라마로 본방을 기다리게 했다. 드라마의 완성도나 흥미진진한 스토리, 배우들의 합으로 볼 때 점점 입소문을 타게 된다면, ‘SKY 캐슬’의 성공을 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23일 첫 방송된 JTBC 금토 드라마 ‘SKY 캐슬’의 경우 1.7%라는 낮은 시청률로 시작해 입소문을 타며 24.4%(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라는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 기록을 세우며 종영했다.
특히 첫 만남부터 으르렁거리며 만났던 모석희(임수향)-허윤도(이장우) 콤비가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 MC그룹의 오너리스크 관리팀 헤드 한제국(배종옥)의 철옹성에 가뿐히 쳐들어가는 순간이 담기면서 재미와 긴박감을 동시에 선사하는 첫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무엇보다 ‘우아한 가(家)’는 힘 있는 필력의 권민수 작가와 마음을 끄는 연출력의 한철수-육정용 감독이 완벽한 ‘합’을 발휘, 재미, 신선함, 아찔함을 두루 갖춘 미스터리 멜로의 탄생을 예고했다.
권민수 작가가 그려낸 생생한 인물들의 움직임과 한철수-육정용 감독이 만들어낸 밝음과 긴박감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톤이 ‘우아한 가(家)’만의 독보적인 색을 완성한 것. 여기에 임수향의 아름답고 불량한 매력, 이장우의 정극과 코미디를 능수능란하게 오가는 연기, 배종옥의 우아한 카리스마 등 역할에 맞춰 180도 변신한 배우들의 열연이 눈 뗄 수 없는 몰입을 끌어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임수향-이장우-배종옥 조합 대, 찬, 성” “미쳤다, 미쳤다, 하다 보니 1시간 지나가버렸다, 이

드라마 몰입력 뭐지?” “오랜만에 명품 드라마 나왔다! 캐릭터며 연출이며 하나하나 빠지는 게 없음!” “수목 밤에는 무조건 우아한 집 이야기를 보겠어요” 등 극찬을 쏟아냈다.
한편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2회는 22일(오늘) 밤 11시에 방송된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