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친한 예능’ 김준호, 하늘이 선택한 예능 승부사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20-02-05 12: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친한 예능 김준호 사진="친한 예능" 방송 캡처
↑ 친한 예능 김준호 사진="친한 예능" 방송 캡처
개그맨 김준호가 극세사 확률을 뚫어내는 금손 스킬로 ‘친한 예능’을 접수했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MBN ‘친한 예능’에서 김준호는 최수종, 샘 오취리, 로빈 데이아나와 베스트 프렌드 팀을 맺고 전라도 미식 여행에 나섰다. 이날 멤버들은 맛집을 찾아 취재하고, 그 내용을 직접 잡지에 기고하는 미션을 부여받았다.

‘물고기 음식’의 미션을 부여 받은 김준호의 팀은 가장 먼저 영광 법성진 숲쟁이 마을의 잔치 국수집을 찾아 국수 맛의 비법을 인터뷰했다. 하지만 소금의 중요성에 대한 설명과 함께 진지한 분위기가 계속되자 김준호는 “혹시 계란말이에도 그 소금이 들어가나요”라고 물은 뒤 “그럼 케첩 좀 부탁드립니다”라고 드립을 폭발시켜 폭소케 했다.

두 번째로 찾아간 곳은 굴비 맛집이었다. 한상 가득 차려진 굴비 한상 앞에서 폭풍 먹방을 선보인 김준호는 동그랑땡에 젓가락을 대는 로빈을 보고 “우리는 물고기팀이다”라며 제지했다. 하지만 로빈이 먹여주는 동그랑땡을 입에 넣은 김준호는 세상 행복한 미소와 함께 “우리가 너무 어류만 먹었나봐”라며 삼합과 육회를 폭풍 흡입해 웃음을 안겼다.

세 번째로 찾아간 곳은 장어 구이집이었다. 이곳에서 김준호는 전원 먹방이 걸린 잡지 펼치기 게임에 “모두에게 장어를 먹여주겠다”며 호기롭게 도전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제시한 미션은 ‘안경’이었고, 의외의 고난이도 미션에 김준호는 사뭇 긴장한 표정으로 잡지를 펼쳤다.

그 결과 김준호가 펼친 페이지엔 안경을 쓴 남성이 있었고, 멤버들은 김준호를 영웅으로 치켜세웠다. 제작진은 “잡지를 사전 조사했을 때 안경을 쓴 사람이 있는 페이지는 3페이지 뿐이었다”며 좌절했고, 김준호는 극세사 확률을 뚫

는 신의 손에 등극하며 승부사의 포스를 마음껏 뽐냈다.

이처럼 김준호는 프로그램 내내 적재적소에 맛있는 개그 양념을 더하는 것은 물론 하늘이 돕는 승부사 기질과 함께 금손 스킬을 발휘하는 등 ‘친한 예능’의 중심에 서며 독보적인 예능감으로 화요일 밤을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영예
  • [속보] 여행용 가방에 7시간 갇혔던 9살 소년 끝내 사망
  • 법원, 일본 강제징용 기업 자산압류 결정문 공시송달
  • 수도권 집단감염 일파만파…"지역규모 예측불가"
  • 학원 1만여 곳 방역수칙 미준수…"법 개정 추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