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내일(8일)부터 '어린이 인플루엔자 집중 접종기간'…만 12세까지 무료

기사입력 2018-10-07 16:13 l 최종수정 2018-10-14 17:05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 예방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질병관리본부와 교육부는 오는 8일부터 2주간 '어린이 인플루엔자 집중 접종기간'을 운영한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학교와 유치원 등에서 단체생활을 하는 어린이는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인플루엔자 발생률(ILI)이 높은데도 예방접종률은 2016년 기준 6∼11세 55.6%, 12∼14세 33.6%로 낮은 편입니다.

어린이 집단에서는 인플루엔자가 이른 시기에 빠르게 유행하는데 질병 부담을 줄이려면 접종률을 높여야 합니다.

당국은 '나와 함께 공부하는 친구들의 건강을 위해 인플루엔자 미리 예방하세요'라는 표어를 걸고 전국의 유치원, 학교, 보건소와 캠페인을 벌입니다.

이 기간에는 ▲ 11월까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완료 ▲ 손 씻기와 기침 예절 실천 ▲ 감염병 의심 시 진료 후 다 나을 때까지 등교 자제 등 3개 주의사항을 집중적으로 홍보합니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지정의료기관과 보건소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의료기관이 없거나 2개소 이하인 지역의 보건소에서는 캠페인 기간에 한시적으로 토요일에도 접종합니다.

어린이 독감 무료 접종은 작년까지 생후 6개월~59개월 영유아가 대상이었으나 올해부터는 생후 60개월에서 만12세 어린이까지 대상이 확대됐습니다.

어린이 접종 시에는 보호자나 법정 대리인이 동행해야 하지만, 부득이한 경우 보호자가 작성한 예방접종 시행 동의서나 예방접종 예진표를 지참하면 보호자 없이도 접종받을 수 있습니다.

올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12세(2006년 1월 1일∼2018년 8월 31일 출생) 어린이 563만명과 65세 이상 노인 753만명 등 총 1천326만명입니다.

인플루엔자 유행은 보통 12월에 시작됩니다. 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 약 3∼12개월(평균 6개월) 정도 유지되는 것을 고려하면 11월까지는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은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 없이 1339)로 문의하거나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