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군 복지에 17조 투입…2017년 병장 월급 20만 원

기사입력 2013-12-01 12:00 l 최종수정 2013-12-01 1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군대가 많이 좋아졌다고들 하지만, 신세대 장병들에겐 아직 생활하기에 불편한 점이 많을 텐데요.
국방부가 복지 시설을 늘리고, 사병 월급도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어떻게 달라지는지 김지훈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 기자 】
흔히 볼 수 있는 카페지만, 바리스타와 손님은 모두 군인입니다.

군 부대 안에 만들어진 카페입니다.

장병들은 먼지 나는 연병장 대신 잔디가 깔린 운동장에서 축구를 하고,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며 여가를 보냅니다.

▶ 인터뷰 : 조청래 / 상병
- "저는 문학 소설을 좋아하는데 도서관이 생긴 이후로 다양한 문학 소설을 접할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국방부가 군인 복지 강화를 위해 2017년까지 17조 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병사 복지시설에 100억 원을 투입하고, 잔디 경기장도 200개 더 만들 예정입니다.

사병 월급도 2배로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이등병은 한 달에 16만 원을, 병장은 20만 원 이상을 받게 됩니다.

복무 기간 중 숨진 사병에게는 1억 원이 지급됩니다.

▶ 인터뷰 : 위용섭 / 국방부 부대변인
- "장병 복지는 강한 전투력 창출의 원천이라고 봅니다. 사회 발전 추세에 걸맞은 수준으로 여건을 개선해 나가는데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여군들을 위해서는 전방 48곳에 산부인과 병원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또 여군이 원하면 30분 안에 산부인과에 갈 수 있는 지역으로 배치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김지훈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석열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홍준표 "소환 대기 중보다 나아"
  • 정민용 "대장동 공모지침서 들고 시장실 방문"…야당 "이재명 위증"
  • "백악관보다 집" 바이든, 초반 지지도 '역대 최악 수준'
  • 밀폐된 생수에 구더기가? 중국 '국민 생수' 논란
  •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 '올해의 사진' 비하인드 주목…팔다리 없이 살아가는 시리아인의 삶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