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세월호] 박 대통령, 세월호 가족 만나 첫 '대면 사과'

기사입력 2014-05-16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월호 / 박근혜 대통령 대면사과 / 사진=MBN
↑ 세월호 / 박근혜 대통령 대면사과 / 사진=MBN


[세월호] 박 대통령, 세월호 가족 만나 첫 '대면 사과'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가족대책위 대표단을 만나 사과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세월호 사고 가족대책위 대표단 17명과 면담했습니다. 이날 박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마음 고생이 이루 말할 수 없이 크실텐데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를 전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이지만 사망자 및 실종자 가족 앞에서 '대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의 안전시스템을 근본부터 다시 바로잡겠다"며 "기초부터 다시 세우는 것이 안타까운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현장에서 처음부터 지금까지 지켜보신 유가족 여러분의 의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느낀 문제점들과 의견을 주시면 꼭 바로잡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가족을 잃은 슬픔 자체도 감당하기 어려울텐데 생계문제로 고통을 받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된다"며 "그런 문제도 말씀해주시면 정부가 같이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조치를 취하

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면담은 박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9일 청와대를 항의방문했던 유족들의 직접 면담 요구에 응하지 않은 바 있지만 이날 참사 한달을 맞아 가족대책위에 면담을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유족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대국민담화에 앞서 이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1번에 500원" 국민청원 동의해 주면 돈 제공?
  • [단독] 만취 상태로 400미터 역주행…마약 양성 반응 나와
  • 민주당, 상생연대 3법 입법화 추진…코로나 양극화 해소 기대
  • '의정부경전철 중학생 노인 폭행' 영상 유포…경찰 수사 착수
  • [단독] "물고문에 목숨 잃을 수도"…의사회 엄벌 촉구 성명
  • 유시민 공식 사과 "검찰이 불법 계좌 열람 사실 아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