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원진 "탄핵 찬성 새누리 의원 30명 수준…박지원 거짓말 중단하라"

기사입력 2016-11-28 14: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원진 "탄핵 찬성 새누리 의원 30명 수준…박지원 거짓말 중단하라"

조원진/사진=연합뉴스
↑ 조원진/사진=연합뉴스


새누리당 조원진 최고위원은 28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여당의원이 60명이 넘는다는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의 주장에 "분명한 거짓이고 여당 분열을 위한 것으로, 그 거짓말을 중단해달라"고 비판했습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가 파악한 바로는 그 숫자의 반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최고위원은 이어 "야당 대표나 야당 잠룡들의 언행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이미 정권 잡은 양 안하무인 하는 행동을 국민이 지켜보고 계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조 최고위원은 비주류 회의체인 '비상시국위원회'의 박 대통령 탄핵 움직임에 대해 "법인세 인상 등 야당의 뜻대로 뭐든지 할 수 있는 의회독재의 길을 야당에 열어줬다"고 비판하면서 "이달 안에 비상시국위를 해체하지 않으면 중대결단을 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조 최고위원은 탄핵 추진을 주도하고 나선 김무성 전 대표에 대해 "탄핵 후 탈당과 분당이라는 짜인 로드맵대로 하려는 것인지 더 솔직히 밝힐 필요가 있다"면서 "야당의 누구와 그러한 논의를 했는지 이제는 밝혀야 한다"고 요청했습니다.

또 김 전 대표를 겨냥해 "어떤 분은 당 대표를 하면서 최순실 사건, 정윤회 사건에 대해서 '절대 그런 일 없다'고 이야기했다"고 지적했고, 유승민 의원을 향해서는 "어떤 분은 과거 (박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하면서 그 시스템을 알면서도 뒤로 숨어버렸다"고 비난했습니다.

아울러 "어떤 분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최태민

일가의 일에 대해 '전혀 아니다'라고 한 분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최고위원은 "최태민, 최순실, 정윤회와 관련된 우리 당 의원들의 발언, 동영상을 전체적으로 모으고 있다"며 비주류 의원들이 과거 최태민 일가를 옹호하거나 부인한 발언을 모아 공개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