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영선 "심상정·유승민, 입각 가능해"

기사입력 2017-05-11 19:30 l 최종수정 2017-05-11 2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더불어민주당 측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의 입각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정의당과 바른정당은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SNS상에 떠도는 심상정 대표의 '노동부장관 입각설'에 대해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합정부추진위원회에서 '국민 추천제' 도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는데,

이 제도가 도입되면 심 대표도 국민의 추천을 받아 노동부장관이 되는 길이 열린다는 겁니다.

▶ 인터뷰 : 박영선 / 더불어민주당 의원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
- "제가 대통령께서 후보 시절에 보고를 드린 거니까요. 그때는 대통령께서 굉장히 긍정적으로 생각하셨습니다."

경제부총리 입각설이 도는 유승민 의원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습니다.

▶ 인터뷰 : 박영선 / 더불어민주당 의원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
- "그러면 유승민 후보 얘기도 사실 많이 돌았는데 그것도 불가능한 얘기 아니네요?"
- "저는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의당은 "합리적 과정없이 입각 명단에 오르내리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고,

유승민 의원도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정당 의원
- "언론에 그렇게 나오는 게 이해가 안 되고 그 제안이 안 온 걸 가지고 뭐라 말하기도 그렇지만, (입각은) 생각 없습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도 "말할 수 있는 내용이 전혀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결국, 입각설이 현실화할 가능성은 대통령의 판단과 설득에 달렸습니다.

MBN뉴스 이도성입니다. [ dodo@mbn.co.kr ]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윤 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박상학 탈북단체 밤 사이 대북전단 살포…통일부 '자제 요청'
  • 351만 원짜리 1400만 원에···나이키, '리셀 금지'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