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부사관 2명이 귀순병 구조…대대장은 엄호 사격

기사입력 2017-11-22 19:30 l 최종수정 2017-11-22 20:09

【 앵커멘트 】
중상을 입고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귀순병 구조 상황을 두고 그동안 말이 많았습니다.
억지로 영웅담을 만든 것 아니냐는 지적이었는데요.
이번에 공개된 CCTV에는 귀순병을 구조한 우리 군의 당시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귀순병이 미동도 하지 않은 채 쓰러져 있습니다.

북한군 추격조의 '조준 사격'으로 중상을 입은 귀순병의 오갈 데 없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된 겁니다.

이어 우리 측 JSA 경비대대 3명이 화면 오른쪽에 포착됐습니다.

경비대대장의 엄호 하에 부사관 2명이 귀순자에게 접근해 안전지대로 끌어냅니다.

그동안 현장 대대장에 대한 억지 영웅담을 만든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지만, 이번 영상 공개로 논란은 잠잠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최초 총격 발사 후 약 40분이 흐른 후에야 우리 측이 귀순자 구조에 나선 것이 적절한 대응이었느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우리 군은 대응 태세 유지와 보고 조치에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서욱 /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지난 14일)
- "감시 및 추가 도발에 대한 대응·보고 조치를 하면서 대응 태세를 유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군에 직접적인 위협이 가해지지않은 상황이었다"며 추가적인 조사는 진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 dslee@mbn.co.kr ]

영상편집 : 이소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