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형식 안 정해져…문 대통령 옆자리에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실장

기사입력 2018-04-27 09:38 l 최종수정 2018-05-04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시작한 가운데 함께 간 수행원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늘(27일) 오전까지도 청와대는 두 정상의 합의 내용에 대한 발표 형식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 브리핑에서 '합의문 발표 형식이 정해졌나'라는 질문에 "아니다. 회담 결과에 따라, 회담의 내용에 따라 형식과 순서가 정해질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양측 공식 수행원 중 정상회담에 실제로 배석할 수행원이 확정됐느냐는 질문에도 김 대변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도 함께 판문점으로 가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역시 "미정"이라며 "여기서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의 참석도 확정이 안 됐다고 하는데, 김 여사의 참석도 결정이 안됐나'라는 외신의 질문이 다시 나왔으나, 김 대변인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지금 저희

는 현장과 거리가 떨어져 있어서 김 여사가 어디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날 언론에 보도된 문 대통령 전용차 내부 사진을 보면, 문 대통령의 옆자리에는 김 여사가 아닌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동승한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헌재 "훔칠 의사 확인 안됐는데 기소유예는 평등권 침해"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