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대통령, 내일 뉴욕行…24일 트럼프와 정상회담 `비핵화 로드맵 조율`

기사입력 2018-09-22 07:38


18~20일 평양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부터 27일까지 3박 5일간의 일정으로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뉴욕에서 열리는 제73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특히 이번 방미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이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어깨는 한 층 무거울 것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유엔총회에 참석한 각국 정상에게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 여정에 대한 지지를 확보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23일 출국하면 현지 시각으로 그날 오후 뉴욕에 도착한다.
이번 미국 일정에서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24일(현지시간)로 잡혀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최근 남북정상회담에서 채택한 평양공동선언의 의의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확약했음을 강조하며 이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를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비핵화 방법론 가운데 아직 공개되지 않은 방안을 '중재안'으로 제시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대국민 보고에서 "(김 위원장과) 논의한 내용 가운데 합의문에 담지 않은 내용도 있다"며 "그런 부분은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서 상세한 내용을 전해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과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논의하겠다고 밝혀, 이번 한미정상회담으로 연내 종전선언이라는 문 대통령의 목표가 한 걸음 더 가까워질 것인지도 주목된다.
[디지털뉴스국]

의견 나누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br />
<br />
    (워싱턴=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
↑ 의견 나누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워싱턴=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18.5.23

hkmpoo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