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4당 "`5·18 망언` 한국당 3인 반드시 추방시킬 것"

기사입력 2019-02-15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이 15일 자유한국당의 5·18 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4당 소속 국회의원 143명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망언과 극우정치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긴급토론회를 공동주최했다.
토론회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홍영표 민주당·장병완 민주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등 여야 4당 지도부가 나란히 참석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 항쟁의 진실과 정의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데 저희들이 연대하고 함께 하겠다는 것을 다시 한번 약속드린다"며 "이 자리에 모인 4당이 함께 국회에서 범죄적 망언을 한 3명의 의원을 반드시 추방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손학규 대표는 "한국당에서 당 대표, 최고위원 출마를 해서 징계를 유예했다고 하는 건 어떻게 보면 한국당 다운 것이다. 그러나 국회의원은 민주주의를 전면으로 부정하는 대로 놔둘 수가 없다"며 "민주주의 정당과 국회를 지켜야 한다. 오죽하면 김현철씨가 한국당에서 YS 사진을 떼어달라고 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5·18이 폭동도 아니고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은 한국당의 전신인 노태우 정권에서 1990년 정식으로 규정했다"라며 "한국당의 행태는 자신들의 이러한 전통마저도 부인하고 극우세력들을 자신들의 지지자로 만들기 위해 반역사적, 반헌법적 행태를 자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4·19에 의한 5·18과 1987 민주항쟁, 민주주의 역사는 대한민국에 올곧게 뿌리박은 헌법적 가치를 이미 가지고 있다"라며 "그걸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헌법을 수호해야 할 필요가 없고 빨리 퇴출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를

주관한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민평련) 대표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18 망언은 갈수록 극우화되는 한국당의 행보와 무관치 않다"며 "각 당 지도부가 참여한 만큼 이번만큼은 역사 왜곡을 끝낼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