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병무청장 "승리 현역입영연기원 아직 안 들어와…제출하면 검토할 것"

기사입력 2019-03-18 14:25


빅뱅 승리 입영 연기 관련해 답변하는 기찬수 병무청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빅뱅 승리 입영 연기 관련해 답변하는 기찬수 병무청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찬수 병무청장은 1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는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현역입영연기원'을 제출하면 "사유를 보고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기 청장은 '승리가 입영연기 신청을 할 경우 병무청의 입장은 무엇이냐'는 자유한국당 황영철 의원의 질의에 "오늘 오전 10시까지 (입영연기 신청이) 아직 안 들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승리의 입영일자는 오는 25일로 입영연기 신청을 하려면 늦어도 입대 5일 전인 20일까지 병무청에 현역입영연기원을 제출해야 한다.
기 청장은 "신청이 들어오지 않으

면 법적으로 (입영을) 연기할 수 없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해서 앞으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현실 도피성으로 군에 입대하는 경우나 중요한 수사로 인해 수사기관장의 연기 요청이 있을 경우 병무청 직권으로 연기할 수 있는 법 개정을 추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