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일부 상품권 발행사 고사위기...유통사 "점거투쟁 불사"

기사입력 2006-08-31 20:07 l 최종수정 2006-08-31 2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년 4월 경품용 상품권 제도가 폐지되면서 불똥은 상품권 유통을 담당했던 판매업체들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상품권 유통이 급감하면서 일부 발행업체들이 상환에 어려움을 겪자, 유통업체들은 점거 투쟁까지 불사하겠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정규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상품권 유통 업체들의 아우성이 곳곳에서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경품용 상품권 제도 폐지가 공식화되면서 유통량이 급감하고 있고 이로인해 일부 발행업체은 상품권을 현금으로 상환해 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보증보험에 따르면 이번달 상품권 유통물량은 2144억원으로 지난달 4천여억원의 절반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 상품권 유통업체 관계자
-"현재 상품권이 전혀 유통이 전혀 안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저희쪽도 마찬가지고요. 본사쪽에서는 상품권 반환을 요청해도 전혀 들어줄 수 없는 입장이고..."

게다가 유통업자의 경우 보증보험의 보상을 받을 수 없고, 발행사가 부도가 날 경우 고스란히 돈을 날릴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일부 유통업체들은 현금 상환을 요구하며 조만간 발행업체들에 대한 점거 농성에 나설 예정입니다.

인터뷰 : 상품권 유통업체 관계자
-"그 다음엔 볼 거 없잔아요. 제가 액션에 들어갈 거예요. 물밑 접촉에 상환요구를 벌써 일주일씩 어기니까. 이정도 물량가지고 올라와서 시위를 하는 것은 처음일 겁니다."

문제는 발행업체 대부분이 한꺼번에 몰리는 상품권 상환 요구를 감당할만한 자금 여력이 없다는 점.

개점 휴업상태인데다 다른 사업부분에까지 큰 영향을 미치면서 자금 압박이 심각한 상태입니다.

인터뷰 : 상품권 발행업체 관계자
-"예, 사장님. 돈이요? 아침에 보증보험 갔다왔는데요. 최대한 빨리 준다고 했어요. 사장님만 알고 계세요. 다른데 얘기하면 머리아프고 그러니까..."

보증 보험의 담보금 반환을 기다리고 있지만 이마저도 발행액의 50% 이하에 불과해 문제 해결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일부 업체들은 정부의 오락가락 정책에다 검찰의 몰아치기 수사로 애꿎은 회사마저 피해를 보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규해 / 기자
"이에 따라 회사의 존폐 위기까지 몰린 일부업체들은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석열 작심발언 파문…검찰 내부 "권력기생 검사 부끄럽다" 비판
  • 일본제철 "즉시항고 예정"…향후 자산 매각 절차는?
  • 코로나19 확진자 병원·격리자 별도 고사장서 수능 본다
  • 부동산·공수처 후속법 통과…통합당 앉은 채 표결 불참
  • 수도권에 13만 가구 추가 공급…'50층 재건축' 열리나?
  • 서울 곳곳 차량 통제 해제…잠수교는 사흘째 출입 통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