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짝퉁 명품' 제조·유통업자 적발

기사입력 2006-09-05 13:37 l 최종수정 2006-09-05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경찰청 외사과는 해외 유명상품을 본뜬 가짜 명품을 제조하거나 이를 대량 유통시킨 혐의로 권모 씨와 이모 씨를 구속하고 김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권씨는 지난해 9월 서울 금천구 시흥동에 가짜 명품 제조공장을 차린 뒤 최근까지 가짜

구찌 가방 3천 880개를 만들어 3천400 여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이씨와 김씨는 지난해 12월부터 국내 유명 경매사이트를 통해 아르마니, 롤렉스 등 가짜 양복과 시계 등 1천 170여점을 팔아 2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갑자기 편의점으로 돌진한 SUV…2명 다쳐
  • 윤 대통령 ‘열중쉬어’ 생략 논란에…탁현민 “실수 인정 안 하면 실패해”
  • 현관문에 ‘개보기’ 의문의 낙서…경찰, 용의자 추적중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