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비싼 대입 전형료 불만 커져

기사입력 2006-09-13 12:02 l 최종수정 2006-09-13 12: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학입시 전형료가 너무 비싸다는 원성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대학이 전형료를 작년과 비슷하거나 더 높게 책정해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큰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서울대와 연세대, 성균관대 등 최근 수시2학기 원서접수를 실시한 주요 대학의 전형료는 작년과 비슷한 보통 7만원 안팎으로

책정됐으며, 동국대 등 일부대학은 작년보다 만원을 올리는 등 인상한 곳도 일부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2008학년도에 대입 제도가 크게 바뀜에 따라 올해 여러 대학에 '묻지마 지원'을 하고 있어, 전형료로만 100만원을 넘게 쓰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택시 대란'에 당정 "심야 요금 올리고 심야만 일하는 시간제 기사 도입"
  • '쌍방울 뇌물' 이화영 구속…이재명 수사 속도 빨라지나
  • 화장실 천장·냉장고에 10만 명분 필로폰…마약 유통책 덜미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토스증권 한때 1,298원에 환전…"300만 원으로 35만 원 차익"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