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30년 묵은 월세 21만원, 100만원으로 갚은 세입자…'화제'

기사입력 2013-04-27 11:10 l 최종수정 2013-04-27 11:11

건물주와 세입자의 30년 묵은 월세를 갚은 사연이 누리꾼들에게 알려졌습니다.

이같은 사연은 최근 건물주 이태명 씨가 대화면 사무소를 방문해 알리면서 언론을 통해 보도됐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9월 같은 마을에 사는 위경춘 씨로부터 100만원이 든 음료수 상자를 받았습니다.

상자 속엔 돈과 함께 위 씨가 쓴 "그때 가치에 상응하지는 못하더라도 너그럽게 용서하는 마음 베풀어 주시길 바란다"라는 편지가 담겨 있었습니다.

하지만 건물주 이 씨가 돈봉투를 돌려보내자 위 씨가 찾아와 "몇 해 전 세상을 떠난 아내가 밀린 월세는 꼭 갚으

라는 말을 남겼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이 씨는 자신이 위 씨의 집 화장실을 손봐줬던 비용 25만원만 받기로 하고 75만원을 다시 돌려줘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시 갚은 세입자도 착하고 돌려줬던 건물주도 좋은 사람 같다” “아직은 세상이 살만 하네” “마음이 따뜻해진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