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후보 매수' 최원식 의원 항소심서 벌금 300만 원

기사입력 2013-06-27 14:45

상대 후보 지지자를 매수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민주통합당 최원식 의원이 항소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고법 형사2부는 오늘(27일)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상대 예비후보의 지지자가 지지 후보를 바꾼 이유는 아들에게 자리를 주

겠다는 약속이 변절 동기가 될 수 있다"며 진술의 신빙성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최 의원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상대 후보 지지자인 김 모 씨에게 당선이 되면 아들을 보좌관으로 채용하겠다며 김 씨를 매수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대법원에서 이 형이 확정되면 최 의원은 의원직을 잃게 됩니다.

[ 서정표 / deep202@mbn.co.kr ]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