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건 24시] 만취자 음주운전 사고…행인 2명 치여 숨져

기사입력 2013-09-05 07:17 l 최종수정 2013-09-06 10:03

【 앵커멘트 】
사건 사고 소식을 알아보는<사건24시>입니다.
만취 한 운전자가 새벽에 대로에서 행인을 치어 2명이 숨졌는데요.
경찰이 운전자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오택성 기자! (네, 오택성입니다.)


【 질문 】
끔찍한 사고인데, 어떻게 하다가 사고가 났습니까?

【 기자 】
사고는 지난달 23일 서울 삼성동의 한 대로에서 발생했습니다.

지금 보시는 그림이 사고 당시 차량의 블랙 박스 영상입니다.

옆 좌석에 탄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며 차선을 이리저리 바꾸더니, 결국 행인 두 명을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차에 치인 사람은 택시를 타려던 40대 남성 황 모 씨와 지 모 씨인데요, 황 씨는 그 자리에서 숨지고 지 씨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도중 숨졌습니다.

당시 사고 운전자는 중고 외제차 딜러인 28살 정 모 씨 인 데,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았다며 채혈을 요구해 검사한 결과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 알코올 농도 0.166%가 나왔습니다.

경찰은 어제 정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 질문 】
밤사이 담뱃불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고요?


【 기자 】
네, 불인 난 것은 오늘 새벽 1시 10분쯤입니다.

서울 당산동의 한 건물 지하 1층에서 불이나 10분 만에 꺼졌는데요.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이 불로 지하에 있던 쇼파 컴퓨터 등 집기류와 건물 내부가 타 55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거주자가 지하 1층에서 담배를 피우다 버린 담뱃불이 쇼파에 옮겨 붙으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질문 】
서울의 한 목조 주택에서도 화재가 발생해 주택이 모두 타 버렸다고 하는데 전해주시죠.


【 기자 】
네, 어제 오후 5시 20분쯤 서울 한남동의 한 목조 주택에서 불이나 1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집 전체와 냉장고 등 가재 도구들이 타 소방서 추산 7백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방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집주인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건24시 오택성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