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창생 가장해 주간지 구독권유한 37명 적발…1만8천명에 주간지 판매

기사입력 2015-03-04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 사진=MBN

초·중학교 동창생을 가장해 주간지 정기 구독을 권유한 뒤 판매 수수료를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전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4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총책 A씨 등 3명을 구속하고 3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역할별로는 총책, 지사장 2명, 개인정보 수집담당 2명, 콜센터 마다 7~15명씩 고용된 텔레마케터 32명 등입니다.

A씨 등은 2012년 1월부터 지난 2월까지 경기 부천시와 인천 부평구에 콜센터 3곳을 차려놓고 1만8천여명에게 시사 주간지 구독을 권유해 15억여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동창회 인터넷 카페 7천여개에 접속해 회원 22만여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담당이 수집한 정보를 토대로 텔레마케터들은 동창생인 것처럼 전화해 "아들이 잡지사에 어렵게 취직이 됐는데 구독실적이 있어야 정식 기자로 채용된다", "다른 친구도 봐주고 있으니 구독을 부탁한다"며 허위로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피해자 대부분은

50대 남성으로 수십 년 만에 연락한 동창을 도우려고 1년간 18만~20여만원의 구독료를 선뜻 지급했으며 A씨 등은 건당 6만5천원가량의 수당을 챙겼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인터넷 카페나 동호회 사이트 등에 개인정보를 될 수 있으면 남기지 말고 동창생이나 지인들의 입금 요구더라도 사실 관계를 먼저 확인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