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정교과서, 집필진 구성이 관건 "노장청 전부 아우르는 팀으로 구성한다"

기사입력 2015-10-13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정교과서, 집필진 구성이 관건 "노장청 전부 아우르는 팀으로 구성한다"
국정교과서/사진=MBN
↑ 국정교과서/사진=MBN

역사교과서가 오는 17년부터 국정교과서로 전향된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관건은 편향성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얼마나 균형 있는 집필진을 꾸리느냐 입니다.

하지만, 상당수 역사학자가 국정화에 반대하고 있어 집필진 구성부터 적지 않은 논란이 예상됩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다음 달 중순까지 집필진과 편찬심의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음 달 말부터는 본격적인 집필 작업에 들어가 1년 안에 교과서 집필을 마친다는 계획입니다.

수정과 보완 기간을 고려해 늦어도 내년 10월까지는 새 교과서 완성본을 만들어 2017학년도부터 적용할 예정입니다.

문제는 집필진 구성입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공정하고 균형 있는 집필진을 새로 꾸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공모와 초빙을 통해 다양한 전공의 전문가들을 모집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은 "집필진은 명망 있는 또 실력이 있는 명예교수로부터 노장청을 전부 아우르는 팀으로 구성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역사학자들이 국정화에 반대하고 있는 만큼 집필진 구성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교원대 역사교육과 교수 등 일부 전문가들은 집필진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

다.

이미 상당수 역사학자들이 반대 성명을 낸 만큼 앞으로 집필진 불참 선언은 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편찬 도중 공청회 등 다양한 절차를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오히려 이념적으로 더 편향된 집필진이 꾸려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민주당, 윤 대통령 순방에 "대국민 사과, 외교라인 교체 촉구"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 신고에 신속히 해결한 경찰
  • '정동야행' 일제강점기 의상 대여 논란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