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현직 부장판사에 검사장 출신 변호사까지…전방위 구명 로비 의혹

기사입력 2016-04-27 19:42 l 최종수정 2016-04-27 2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뒤 정운호 대표 측은 수차례 구명 로비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항소심 재판장에게도 로비를 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 기자 】
정운호 대표의 사건이 항소심에 배당된 지난해 12월 29일, 정 대표의 측근 이 모 씨는 사건을 맡게 된 부장판사를 만났습니다.

서울 강남의 한 일식집에서 저녁 식사를 하며 로비를 시도한 겁니다.

해당 부장판사는 이러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이 씨와는 예전부터 알던 사이로 사건이 배당된 사실을 알지 못한 채 만났다"고 해명했습니다.

법원은 "해당 부장판사가 다음 날 법원에 재배당을 요구해 사건을 옆 재판부로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정 씨 측은 평소 알던 부장판사를 통해 바뀐 항소심 재판장에게도 구명 로비를 시도했지만, 수포로 돌아갔습니다.

정 대표의 항소심을 맡았던 최 모 변호사는 정 대표의 구명 로비 의혹과 관련해 8명의 리스트도 공개했습니다.

이 중에는 현직 부장판사는 물론, 검사장 출신 변호사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사장 출신 변호사는 검찰 구형에 앞서 전화변론을 해준 대가로 12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항소심 재판 비용에 쓴 50억 원까지 보태면 들어간 돈만 60억원이 훌쩍 넘습니다.

▶ 스탠딩 : 한민용 / 기자
- "이번 사건은 전관을 동원한 구명 로비와 성공 보수 등이 복잡하게 얽혀 법조계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MBN뉴스 한민용입니다."[myhan@mbn.co.kr] "

영상취재: 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이소영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특별시장 금지 가처분 신청 각하…"요건 갖추지 못해"
  • [속보] 서울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서 열차 장애…승객 하차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정의당, 고 박원순 시장 조문 논란에 '제2 탈당 사태' 우려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