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폭행 후 노예처럼 부렸다"…세종대 김태훈 교수 사퇴

박예은 기자l기사입력 2018-03-01 10:24 l 최종수정 2018-03-01 12: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배우 겸 세종대 교수 김태훈 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SNS에 올라온 가운데, 성추행을 당했다는 추가 피해자도 등장했습니다.
김 교수는 교수직 자진사퇴 의사만 밝혔을 뿐 명확한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습니다.
임성재 기자입니다.


【 기자 】
「 한 SNS에 올라온 글입니다.

영화 '꾼' 등에 출연한 배우 겸 세종대학교 교수인 김태훈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피해자는 김 교수가 "성폭행 이후에도 지속적인 관계를 요구했고, 자신을 노예처럼 부렸다"고 폭로했습니다.」

MBN 취재 과정에서 김 교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자도 한 명 더 등장했습니다.

▶ 인터뷰(☎) : 성추행 피해 폭로자
- "(자동차) 뒷자리에 오셔서 추행을 했죠. 신체를 만지고 굉장히 당황스러웠고…."

계속된 폭로에 김 교수는 소속사에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을 뿐, 명확한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습니다.

▶ 인터뷰(☎) : 소속사 관계자
- "(김태훈 교수가) 자진사퇴에 대한 것만 이야기하시고 나머지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

학교 측은 김 교수의 직무를 정지했고 폭로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직위 해제할 방침입니다.

▶ 인터뷰(☎) : 학교 관계자
- "학교에서는 이번 학기에 강의를 안 하기로 했고,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서 사실로 드러나면 징계하겠다…."

최근 세종대는 전직 교수가 수업 중 "여배우 접대는 당연하다"고 발언한 사실이 폭로되는 등 미투 운동의 직격탄을 맞고 있습니다.

MBN뉴스 임성재입니다.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재판 거래' 확인돼도 이재명 '무죄' 뒤집기 어려워
  • '조폭 돈뭉치' 논란에…"김용판 사퇴하라" vs "적반하장"
  • 검찰, 남욱 영장 청구할 듯…유동규 전 본부장 구속적부심 종료
  • '대장동 아파트' 등기 974채 전수조사…의문의 26채?
  • 간미연, 모더나 접종 후 "최저 혈압 61…살아는 있습니다만"
  • '낙태 종용 K배우' 지목 김선호, 침묵 깼다…"사실 파악 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