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원랜드 노조, 함승희 전 사장 검찰고발…`법인카드 부정사용`

기사입력 2018-08-30 11:40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법인카드 사적 사용 의혹을 받고 있는 함승희 전 강원랜드 사장이 검찰에 고발됐다.
강원랜드 노조는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함 전 사장에 대해 업무상 배임·횡령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강원랜드가 공개한 3장의 법인카드 사용내역 분석 결과 함 전 사장은 2014년 12월 취임 후 3년간 서울에서 총 636차례에 걸쳐 법인카드를 사용했다. 이 중 포럼 오래 사무국장 손모 씨(38)가 살고 있는 서초구 방배동 서래마을 인근에서만 절반에 가까운 314건을 사용했다. 포럼 오

래는 함 전 사장이 2008년 설립한 보수성향 싱크탱크다.
이날 노조 측은 "수사기관은 강원랜드를 망가뜨린 적폐 중의 적폐 함 전 사장의 추악한 비리를 명명백백히 밝혀 다시는 노동자에게 고통을 전가하는 경영진이 생기지 않도록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문성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