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주 택시업계, 20일 전국 택시 총파업 동참

기사입력 2018-12-20 1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대하는 전국 택시업계가 20일 총파업에 들어가는 가운데 제주 택시업계도 파업에 동참한다.
제주 택시업계는 오는 21일 오전 6시까지 운행을 중단할 예정이다.
항공편으로 제주에 도착한 관광객과 도민들이 몰려 평소 택시들이 줄지어 서는 제주국제공항 택시승차대는 이날 오전 텅 빈 모습을 보였고 승객 역시 찾아볼 수 없었다.
이곳에서는 제주도 공무원 등이 승객들에게 택시 운행중단 소식을 알리며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안내하고 있었다.
도 관계자는 "오전 6시부터 여기서 안내하고 있는데, 택시는 몇 시간째 한 대도 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택시의 대규모 운행 중단에 따라 출근길에 나선 직장인, 학생, 관광객 등도 불편을 겪고 있다.
여행용 캐리어나 골프채가 든 커다란 가방을 들고 온 관광객들은 택시 대신 버스를 이용해야 한다는 안내에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급하게 스마트폰을 검색해 버스 노선을 알아보고, 근처 렌터카 하우스로 발걸음을 돌리기도 했다.
이날 제주도택시운송사업조합은 오전 6시부터, 제주도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오전 4시부터 각각 24시간 동안 택시 운행을 중단하기로 했다.
도는 택시 운행중단으로 인한 도민과 관광객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주요 노선의 버스운행을 늘리는 등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
택시 이용이 많은 공항과 시외버스터미널을 중심으로 교통량이 많은 6개 노선에 9대의 버스를 투입해 임시 운행한다.
병원과 시장 이용자를 위한 시내버스를 증편할 예정이고, 읍·면 중산간 지역 거주지에서 주요 정차장까지 운송하는 수요응답형 교통수단 운행시간을 준수하도록 했다.
한편, 택시업계

와 경찰에 따르면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로 구성된 택시 카풀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진행한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