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항일독립단체들 "'김원봉 서훈' 서명 운동 안 하겠다"

기사입력 2019-06-14 08:41 l 최종수정 2019-06-21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선의열단 창단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약산 김원봉 서훈 대국민 서명운동'을 추진키로 했던 국내 항일독립운동단체들이 서명운동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조선의열단 창단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추진위) 측은 8∼11월 광주, 대구, 대전, 부산을 순회하며 추진하려던 '김원봉 서훈 대국민 서명운동'을 예정된 기념사업 계획에서 제외했다고 어제(13일) 밝혔습니다.

오는 27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 대회의실에서 발족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하는 추진위는 조선의열단 창단 100주년(11월 9∼10일)을 맞아 이달부터 연말까지 다양한 기념사업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추진위 관계자는 "'김원봉 서훈 서명운동'을 하지 않는 대신 전국 10대 도시에서 조선의열단 관련 영화상영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항일독립단체들이 '김원봉 서훈 서명운동'을 철회한 것은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은 데다 청와대 역시 현행 규정상 서훈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린 점을 고려한 결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지난 10일

김원봉의 독립유공자 서훈 논란과 관련해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조항상 서훈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기준의 8번 항목을 보면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 및 적극 동조한 것으로 판단되거나 정부수립 이후 반국가 활동을 한 경우 포상에서 제외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코로나19 신규 확진 39명…나흘만에 30명대로 떨어져
  •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만나주시면 용서 구할 것"
  • 준비 안 된 언택트 경제…단기 알바 '시한폭탄'
  • 秋 "공수처1호 수사대상 성역 없다" 윤석열 시사?
  • '흑인 사망' 목 찍어누른 경찰관 기소…시위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