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日신문 서울특파원 `실종` 해프닝…"무사하다" 전화

기사입력 2019-08-01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업무상 힘들다'는 편지를 남기고 연락이 끊겨 경찰이 수색에 나섰던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 서울특파원이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일 니혼게이자이 서울특파원인 30대 일본인 남성 A씨의

신변에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실종신고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실종 신고를 했던 동료가 A씨의 안전을 확인했으니 실종신고를 해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날 오후 일본 본사에 직접 전화를 걸어 무사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