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일 '한파주의보'…체감기온 '영하'

기사입력 2009-11-01 21:51 l 최종수정 2009-11-02 0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제 본격적인 추위에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내일(2일) 아침 체감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가고, 내륙지역에는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보도에 최재영 기자입니다.


【 기자 】
눈발이 날리는 강원도 설악산 대청봉.

등산객들에게 가을 단풍 대신 자욱하게 낀 안갯속에서 눈길을 오르는 한겨울 산행의 정취를 선물합니다.

오늘(1일) 오전 7시부터 강원 산간지역은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눈이 오기 시작했습니다.

이 눈은 내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산간지방은 대설 예비특보가 발령됐습니다.

서울과 경기를 비롯한 내륙 지역에도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졌을 때 발표되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따라서, 내일(2일) 아침 기온이 크게 내려가면서 체감기온은 영하권으로 떨어지겠습니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9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3도에서 13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모레(3일)는 기온이 더 떨어져, 내륙지방에서는 아침에 올 들어 처음으로 얼음이 얼고 서리가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렇게 갑자기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건, 시베리아 쪽에서 발생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차고 건조한 대륙고기압 때문입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 수요일 낮쯤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이동성고기압으로 바뀌면서 '깜짝 추위'가 풀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재영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초일류·초격차 기술 확보한다…"AI 경쟁력 세계 3위로"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