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Almost Perfect’ 류현진, ESPN 메인 장식

기사입력 2014-05-27 12:35 l 최종수정 2014-05-27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원익 기자] 류현진(27, LA 다저스)의 퍼펙트게임 무산 소식을 미국 언론들도 비중있게 다루고 있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회까지 단 1명의 출루도 허락하지 않았으나 8회 첫 타자에게 퍼펙트행진이 깨져 7⅓이닝 3피안타 7탈삼진 3실점의 최종성적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공수에서의 맹활약에 힘입어 4-3 신승을 거뒀고, 류현진은 시즌 5승째를 올렸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도 류현진의 퍼펙트무산을 비중있게 다뤘다. 사진=ESPN 홈페이지 캡처
↑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도 류현진의 퍼펙트무산을 비중있게 다뤘다. 사진=ESPN 홈페이지 캡처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류현진의 퍼펙트투구가 깨진 이후 곧바로 야구 섹션 메인란에 ‘Almost Perfect’(거의 완벽한)라는 제하로 류현진의 퍼펙트 무산을 다뤘다. ESPN은 “전날 조쉬 베켓의 압도적인 노히터 경기 이후 류현진이 안타를 맞기 전까지 7회까지 퍼펙트 투구를 펼쳤다”고 언급했다.
류현진은 7회까지 어느 누구에게도 1루를 허락하지 않으며 21명의 타자를 막아냈다. 대기록은 8회 첫 타자 토드 프레이저에 의해서 깨졌다. 류현진의 2구 체인지업은 타자의 배트가 부러지면서 좌익선상의 2루타가 됐다. 흔들린 류현진은 후속 라이언 루드윅에게 좌전안타, 크리스헤이시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첫 실점을 했다. 결국 류현진은 브라이언 페냐에게 추가로 좌전안타를 더 맞고 브라이언 윌슨과 교체돼 이날 투구를 마쳤다.
퍼펙트게임이 무산된 류현진이 경기를 지켜보며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美 로스엔젤레스)=조미예 특파원
↑ 퍼펙트게임이 무산된 류현진이 경기를 지켜보며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美 로스엔젤레스)=조미예 특파원
승리투수가 되는 과정은 불안했다. 윌슨이 볼넷 이후 해밀턴에게 중전 2루타를 맞아 류현진의 책임주자 2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류현진의 실점은 3점

이 됐다. 이어 추가 볼넷을 내줘 만루를 허용하면서 류현진의 승리까지 무산되는 듯 했다. 하지만 급하게 등판한 켈리 젠슨이 브랜든 필립스를 삼진으로 솎아내고 위기를 넘겼다. 젠슨은 9회 만루에 몰렸지만 아슬아슬하게 경기 승리를 지켰다.
여러모로 아쉬웠던 경기. 미국 언론들도 일제히 류현진의 퍼펙트무산 소식을 알렸다.
[one@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측근 김철근 "윤리위 재심 각하? 유윤무죄 무윤유죄"
  • 김동연 경기지사 "윤 대통령, 이태원 참사 진정성 가지고 사과해야"
  • 화물연대 파업, '강대강' 대치…전국 곳곳 물류 차질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