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해시태그] 윤종신·지석진, 무하마드 알리 별세에 ‘추모 행렬’ 동참

기사입력 2016-06-05 0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가 별세한 가운데 윤종신, 지석진 등 한국 스타들도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4일 오후 윤종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R.I.P ALI #MuhammadAli”라는 짧은 글과 함께 알리의 전성기 시절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윤종신, 지석진 인스타그램
↑ 사진=윤종신, 지석진 인스타그램


지석진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과 함께 무하마드 알리의 SNS에 공개된 그의 사망 소식을 알리는 사진을 게재하며 추모의 뜻을 밝혔다.

한편, 미국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는 한국시간으로 3일 밤,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향년 74세.

알리는 복싱 헤비급 챔피언을 세 번 거머쥔 복싱계의 전설이다. 1981년 선수를 은퇴한

뒤 1984년부터 파킨슨씨병 진단을 받아 30년 넘게 투병 생활을 했다.

알리는 1942년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태어나 열두 살 때부터 권투를 시작, 1960년에는 로마올림픽에서 라이트 헤비급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프로 전향 후 헤비급 챔피언 타이틀 세 번, 통산 열아홉 번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전설의 복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