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29일만에 손맛` 한동민 “아직은 감이 들쑥날쑥하다”

기사입력 2018-03-25 1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아직은 감이 좋지 않다.
SK와이번스 한동민이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날렸다.
한동민은 25일 인천 롯데 자이언츠전에 4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1홈런) 1볼넷 2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7회 승부에 쐐기를 박는 2점 홈런을 쏘아올렸다.
지난해 주루 도중 발목부상을 당해 시즌 아웃됐던 한동민은 2017년 8월8일 인천 NC전 이후 229일 만에 손맛을 봤다. 이날 SK가 5-0으로 승리, 2연승을 달리면서 한동민도 승리에 힘을 보탰다.
2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K 와이번스의 개막 2차전이 열렸다. 7회말 1사 2루에서 SK 한동민이 우월 투런홈런을 치고 볼을 응시하면...
↑ 2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K 와이번스의 개막 2차전이 열렸다. 7회말 1사 2루에서 SK 한동민이 우월 투런홈런을 치고 볼을 응시하면서 진루하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경기 후 한동민은 “개막 초반인데 감이 그렇게 좋지는 않은 것

같다”며 “오늘도 좋은 감이 아니었기에, 방망이를 짧게 잡고 스윙을 간결하게 가져가면서 공을 제 포인트에 맞추고자 했는데, 그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아직 감은 들쑥날쑥한 느낌인데, 빠르게 좋은 감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이재명, 웹 자서전서 "어릴 적 엇나가지 않았던 이유, 엄마 덕분"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홍준표의 경고 "윤석열, 벌써 아첨에 둘러싸여…전두환 등극 때 같아"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