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4이닝 3실점…평균 자책점 2.27로 나빠져

기사입력 2018-08-22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류현진. 사진=AFPBBNews=News1
↑ 류현진. 사진=AFPBBNews=News1


류현진(LA다저스)이 많은 이닝을 던지지 못했다.

22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4이닝 4피안타 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3실점에 그쳤다. 2018시즌 MLB 평균자책점은 1.77에서 2.27로 나빠졌다.

투구 수 72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4회말 타석에 서지 못하고 대타로 교체됐다.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1-3으로 뒤진 상황에서 무사 2, 3루 기회가 오자 류현진을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3회가 아쉬웠다. 류현진은 2사 2루에서 호세 마르티네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고 다음 타자 야디에르 몰리나에게 2점

홈런까지 맞으며 총 3점을 허용했다.

피홈런 허용 이후 실책으로 인한 출루까지 겹치면서 대량 실점 위기에 몰렸으나 최악은 면했다. 류현진은 2사 2루에서 마르셀 오즈나를 루킹 삼진 처리하여 급한 불을 껐다.

4회 류현진은 제드 저코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후속타를 허용하지 않아 실점 없이 막았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맞아도 될까?…접종 전후 주의사항
  • 서울서 집 사면 무조건 '증빙자료' 내라…거래 절벽 오나
  • 대전서 80대 남성 독감 백신 주사 맞고 5시간 뒤 숨져
  •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짙은 안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15중 추돌 사고…17명 부상
  •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