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캡틴’ 김현수 “솔직히 부담감 有, 이겨내겠다”

기사입력 2018-08-23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공항) 황석조 기자] 주장이지만 선수들을 믿는다며 편한 표정을 지은 캡틴 김현수(LG). 다만 금메달에 대한 부담감은 숨기지 못했다.
주장 김현수를 비롯한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이 23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기 위해 결전의 장소 자카르타로 향했다. 지난 18일 소집돼 네 차례 훈련을 펼친 대표팀은 24일과 25일 현지적응 훈련을 소화한 뒤 26일 대망의 대만과의 첫 경기를 치른다.
큰 사고 없이 짧지만 임팩트 있는 훈련이 펼쳐졌다. 선동열 감독 역시 출국 전 “생각보다 선수들 컨디션이 좋더라. 전체적으로 움직임이 좋았다”고 만족스러운 반응을 내비쳤다.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주장 김현수(사진)가 23일 출국에 앞서 각오를 밝혔다. 사진(인천공항)=김영구 기자
↑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주장 김현수(사진)가 23일 출국에 앞서 각오를 밝혔다. 사진(인천공항)=김영구 기자
훈련의 중심역할을 한 김현수 역시 “주장이라 생각하지 않을 정도로 다들 알아서 잘해줬다. (주장이라) 따로 이야기한 것은 없다. 잘하자는 마음이었다”며 “타선은 (대표팀이) 항상 강했다. 그래도 항상 터진다는 보장은 없다. 더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현수는 한국의 금메달 경쟁상대가 될 일본, 대만에 대해서도 “특별히 누구를 경

계하기보다 모두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대회) 시작도 전부터 욕을 많이 먹었다”며 적지 않은 부담감을 토로한 김현수. 그는 “솔직히 (금메달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 무조건 따야 한다는 입장이다. 집중해서 잘 이겨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일본 법원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 주민에 배상하라"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야당, '사과 요구' 추미애에 "추석날 국민 열 받게 하지 말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