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화 신인투수 정이황, 기지 발휘해 한 여성 도와

기사입력 2018-12-20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아직 데뷔도 하지 않은 신인투수가 선행으로 세간의 화제를 모았다. 주인공은 2019년 2차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전체 23순위로 한화 이글스 지명을 받은 정이황(18) 이야기다.
정이황의 선행이 알려진 것은 지난 19일 조선일보 보도를 통해서다. 정이황은 16일 오후 10시경 부산에서 운동을 마친 뒤 해운대를 지나가던 도중 한 여성이 방파제 아래에 빠져 있는 모습을 발견했고 즉시 구조신고 및 그 여성의 상태를 체크하는 기지를 발휘했다. 정이황의 침착한 대응 끝 구조대원이 출동했고 그 여성은 안전하게 구조될 수 있었다.
한화 관계자는 “정이황이 집근처서 바람을 쐬던 중이었는데 소리가 들려 사건을 인지했다고 하더라”라고 상황을 부연했다. 정이황은 구단을 통해 “누구나 그 상황에서 당연하게 할 일이고 알려질 만한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구단이나 주변에 이야기하지 않았다. 알려지기 돼 쑥스럽다”고 말했다.
한화 이글스 신인투수 정이황(사진)이 기지를 발휘해 위기에 빠진 한 여성을 구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 한화 이글스 신인투수 정이황(사진)이 기지를 발휘해 위기에 빠진 한 여성을 구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벌써 폭염특보 발효에 '이것' 매출 늘었다
  •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변경 오늘부터 가능...방법은?
  •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영예
  • "딸에게 해줄 말은 '아빠는 숨쉴 수 없었다'뿐"
  • 윤미향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 해명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