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스토리 7타점` 콜로라도, 토론토 대파...오승환은 연투 이후 휴식

기사입력 2019-06-01 12: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콜로라도 로키스가 낯선 손님 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쿠어스필드의 무서움을 가르쳤다. 앞서 이틀 연속 등판했던 오승환은 나오지 않았다.
콜로라도는 1일(이하 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토론토와의 홈 3연전 첫 경기에서 13-6으로 크게 이겼다.
3회까지 10점을 뽑으며 초반에 기선을잡았다. 1회 트레버 스토리의 투런 홈런을 시작으로 다니엘 머피의 2타점 2루타로 4-0으로 달아났다. 2회에는 1사 2, 3루에서 놀란 아레나도의 좌중간 방면 인정 2루타가 터져 2점을 추가했다.
스토리는 이날 경기에서만 7타점을 올렸다. 사진(美 덴버)=ⓒAFPBBNews = News1
↑ 스토리는 이날 경기에서만 7타점을 올렸다. 사진(美 덴버)=ⓒAFPBBNews = News1
3회에는 1사 만루에서 스토리의 좌익수 방면 2루타가 나오며 주자 세 명이 모두 홈으로 들어왔다. 이어 데이빗 달의 우익수 방면 2루타로 스토리까지 홈을 밟아 10-2가 됐다. 스토리는 이날 4타수 3안타 7타점 4득점 1볼넷의 미친 활약을 보여줬다. 7타점은 자신의 한 경기 최다 기록이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헤르만 마르케스가 7이닝 6피안타 1피홈런 3볼넷 7탈삼진 2실점 호투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불펜은 매끄럽지 못했다. 이날 부상자 명단에서 복귀한 크리스 러신이 8회 마운드에 올랐지만, 아웃 한 개를 잡는 사이 홈런 한 개 포함 4피안타 1볼넷을 허용하며 흔들렸다.
1사 만루에서 구원 등판한 제이크 맥기는 루크 메일리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피해를 키웠다. 에릭 소가드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으며 한 점을 더 허용했다. 이날 콜업된 헤수스 티노코가 9회를 마무리했다.
토론토 선발 에드윈 잭슨은 2 1/3이닝 10피안타 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10실점으로 무너졌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3.22로 치솟았다. 17년의 메이저리그 경력에 10실점 경기가 이날까지 세 차례 있었는데 그중 두 번이 쿠어스필드에서 나왔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소속이던 2010년 4월 28일 콜로라도 원정에서 2 1/3이닝 11피안타 2볼넷 2탈삼진 10실점을 기록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신년회견] 문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국민 공감대' 중요
  • 여권, 공매도 찬반논쟁 지속…"주가거품 발생" vs "개미 피눈물"
  • 7월부터 도수치료 많이 받으면 보험료 많이 낸다…4세대 실손 출시
  • 셀트리온 치료제 놓고 의견 엇갈려…"효과 있다" vs "논문도 없어"
  • 대통령 '입양 발언' 비판에 안철수 가세…청와대 "취지 와전된 것"
  • PC방단체, "오후 9시 이후 영업 재개"…정부 영업제한 불복 선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