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4회, 2사 이후 2루타 허용했지만 무실점 [류현진 등판]

기사입력 2019-08-01 05:15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덴버)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이 4회 다시 한 번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지만, 실점을 막았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경기 4회 피안타와 볼넷을 한 개씩 허용했지만, 무실점으로 막았다.
투구 수는 22개로 조금 많았다. 총 투구 수는 54개를 기록했다.
류현진이 4회 콜로라도를 상대했다. 사진(美 덴버)=ⓒAFPBBNews = News1
↑ 류현진이 4회 콜로라도를 상대했다. 사진(美 덴버)=ⓒAFPBBNews = News1
투구 수가 늘어난 것은 2사 이후 데이빗 달과의 승부 때문이었다. 류현진은 달을 상대로 그동안 던지지 않았던 80마일 초반대 고속 커브를 연달아 던지며 승부했다.
7구째 93마일 패스트볼에 파울팁이 나왔는데 포수 윌 스미스가 잡았다면 다른 얘기가 이어질 수도 있었다. 그러나 그러지 못했다. 이후 8구째 높게 들어간 커터에 우익

수 방면 2루타를 허용했다.
이어진 이안 데스몬드와 승부는 어렵게 가져갔다. 바깥쪽으로 피하는 승부를 했고 볼넷을 허용했다. 탈삼진보다 볼넷이 먼저 나왔다.
그러나 이어진 2사 1, 2루에서 좌타자 욘더 알론소를 상대로 2루 땅볼을 유도하며 이닝을 끝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