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EXID 하니 눈물 흘리며 "재계약 안할 것" 소신 발언 "하고 싶은 일 있다"

기사입력 2015-03-18 20:43

사진=GEEK
↑ 사진=GEEK


걸그룹 EXID의 멤버 하니의 진솔한 발언이 새삼 재조명됐습니다.

하니는 지난달 방송된 Mnet 프로그램 '문희준의 순결한 15플러스'에 출연해 속내를 털어놨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하니는 "계약기간이 끝나면 재계약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

하니는 이어 "나는 꼭 하고 싶은 공부가 있다"면서 "하고 싶은 일이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하니는 "연습생들의

심리상담가가 되고 싶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문희준은 "연습생 때 힘들었나보다. 힘든 부분이 많아서 이런 생각을 하는거다"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하니는 이에 갑작스레 눈물을 보여 패널들을 당황케 했습니다.

눈물을 흘리던 하니는 "어린 나이부터 친했던 친구들과 함께 경쟁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너무 힘들었다"고 말해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