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인사이드] ‘섬총사’ 김희선 매력 통했다…첫방 시청률 2% 돌파

기사입력 2017-05-23 10:01

‘섬총사’에서 김희선의 매력이 제대로 터졌다
↑ ‘섬총사’에서 김희선의 매력이 제대로 터졌다
[MBN스타 신미래 기자] ‘섬총사’에서 김희선의 매력이 제대로 터졌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올리브TV '섬총사' 시청률은 23일 오전 닐슨코리아에 다르면 케이블, IPTV, 위성 포함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2.0% 최고 2.5%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방송 내내 섬총사의 첫 촬영지였던 우이도와 함께 '섬총사'가 실시간검색어에 오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 세 명의 섬총사가 우이도 섬에 들어가는 첫날을 담았다. 김희선은 우이도 보다는 그리스 산토리니에 더욱 잘 어울릴법한 아름다운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러나 여신포스도 잠시, 허당미를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들었다 놓았다 했다. 무선 마이크 배터리를 가는 스태프에게 "그런데 이건 뭐에요?"라고 묻던 '예능초보' 김희선이 화장실에 다녀오고선 "치마가 다 젖었다. 근데 여기 방이 따뜻해서 금방 말렸다"며 해맑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천하장사 강호동도 들기 버거웠던 김희선 트렁크의 정체에 대해 김희선은 "저거 술이 반이다. 섬 떠날 때 저 가방 버리고 와도 된다"며 애주가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또, 첫날 우이도에 단수가 되어 씻을 물도 없자 김희선은 "물이 안나온대 하하하하하" 하며 방을 데구르르르 구르며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보기만 해도 아름다운 섬의 우이도에서 김희선은 여배우의 이미지를 버리고 '날 것 그대로'의 인간 김희선의 매력을 내뿜었다. 바위에 걸터앉아 라면 냄비를 드링킹 하는 모습은 기본, 물고기 눈도 못마주친다는 그녀가 배에서 그물을 걷고 있는 모습이 예고편에 나와 앞으로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