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연애의 참견’ 김숙 “과거 베개에 ‘너 빌려줄 돈 없어’ 대답 연습”

기사입력 2018-03-04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연애의 참견 김숙 사진=방송 캡처
↑ 연애의 참견 김숙 사진=방송 캡처
[MBN스타 백융희 기자] 김숙이 쓰디 쓴 인생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7회에서는 김숙이 과거사를 밝히며 거절에도 연습이 필요하다고 강조, 보는 이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매회 속 시원한 돌직구를 던지며 연애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하고 있는 프로 참견러 4인에게 도움을 요청한 이는 바로 과 동기와 연애 중인 22살의 풋풋한 여대생. 자신을 지나치게 예뻐하는 남친 엄마와 그 사이에서 제대로 중재하지 못하는 답답한 남친으로 인해 고비를 겪고 있었다.

타지에서 외로움을 타던 사연의 주인공은 남친 가족들과 함께 하며 행복함을 느끼고 매주 남친 집에 드나들었다고. 하지만 어느 날 이른 새벽부터 시작된 남친 어머니의 메시지는 그 후로 끊임없이 이어지며 그녀를 괴롭게 만들었다.

이러한 남친 어머니의 행태는 메시지뿐만 아니라 마치 며느리를 대하듯 김장이며 제사며 각종 집안 행사에 동원하는데 까지 이르렀다. 또한 어머니는 두 사람의 연애에도 깊숙이 관여하는 등 도를 넘는 순간들이 계속돼 그녀 역시 한계에 임박한 것.

게다가 그녀를 더욱 힘들게 하는 것은 여자 친구가 고충을 토로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말리는 기색 없이 앵무새처럼 어머니의 말을 그대로 전하는 남친 때문.

이에 김숙은 “어머니라고 거절하지 말란 법이 있느냐. 거절해야 한다”며 따끔한 한 마디를 던졌다.

이어 “거절하는 연습을 해야 한다. 제가 어렸을 때 누가 돈을 빌려달라고 하면 거절을 못했다”면서 “그래서 베개에 대고 ‘나 돈 없어. 너한테 빌려줄 돈 없다고!’ 연습했다. 연습하니까 나오더라”고 말했다. 제 할 말은 똑 부러지게 하는 ‘쑥크러쉬’ 그녀에게도 소심했던 과거가 있었다는 사실이 놀라움을 자아낸 가운데

본인의 경험을 밑바탕 삼은 조언이 진정성을 더했다.

이처럼 김숙과 더불어 프로 참견러 MC 군단은 그저 말만 ‘독한’ 어드바이스가 아닌 실전에서 부딪히고 얻어낸 진리들을 아낌없이 전달하고 있다. 이들은 연애가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쏟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을 한층 더 기대케 한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전 애인 납치한 뒤 차에 불지른 50대…야산서 숨진 채 발견
  • 북한에 시간당 40㎜ 넘는 폭우 쏟아져…피해 상황은?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증가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