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버닝` 이창동 감독 "유아인·스티븐 연·전종서, 대체불가 운명같은 캐스팅"

기사입력 2018-05-24 14:3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이 이동진 평론가와 함께한 CGV스타 라이브톡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창동 감독은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등 주연 배우들에 대한 만족감과 고마운 마음을 연신 표하며 시종일관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지난 23일 이동진 평론가와 이창동 감독,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CGV영등포에서 '버닝' CGV스타 라이브톡을 마쳤다.
특히 이날 이창동 감독은 세 배우들의 캐스팅 관련 비하인드와 함께 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영화 연출의 시작이자 끝이 바로 캐스팅이라고 생각한다. 배우가 영화 속으로 들어와서 그 인물이 되는 것, 그것이 영화가 가진 특성이고 가장 영화적인 방식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 세 사람이 이 영화의 주인공으로 살게 된 것은 운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만큼 이들 외에는 다른 사람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느낄 만큼 그 인물들로 살아왔다”며 배우들의 강렬한 호연에 찬사를 보냈다.
유아인은 “‘버닝’을 통해 칸국제영화제에 가게 됐고 그 경험이 아직도 얼떨떨하기도 하고 배우로서 겪어보지 못했던 경험들이어서 그 자체가 새로웠다. 최대한 즐기려고 많이 애썼다”며 “영화가 관객 여러분들의 삶에 좋은 기억으로 스며들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스티븐 연은 “기본적으로 벤의 미스터리한 성격은 감독님이 만들어주신 부분과 스스로 다르게 표현하려고 노력한 부분이 함께 이루어낸 결과라고 생각한다. 벤은 굉장히 자아가 강하지만 세상과 동떨어져 있다고 느끼는 데서 비롯된 고립감을 지니고 있다고 해석했다”며 “함께 영화를 느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끝으로 전종서는 "저희 영화에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 드리고, 즐거운 시간 되셨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영화를 보러 와준

관객들을 향한 따뜻한 인사로 마무리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