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류진, ‘날보러와요’서 4년만 찬형X찬호 근황 공개 “형아 어디가?”

기사입력 2018-12-24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날보러와요’ 류진 류찬호 류찬형 사진=JTBC
↑ ‘날보러와요’ 류진 류찬호 류찬형 사진=JTBC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배우 류진의 아들 임찬형과 찬호 형제가 4년 만에 처음으로 근황을 공개한다.

24일 JTBC 측은 “오는 25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날보러와요 &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는 찬형과 찬호 이른바 ‘찬형제’는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아빠 없이 단 둘이 떠나는 1박 2일 여행을 갔다.

‘찬형제’는 여행에 앞서 셀프 카메라를 통해 방송 최초로 자신들의 방을 공개했다. 과학을 좋아하는 열두 살 찬형이의 방에는 각종 과학 서적과 실험도구가 가득했다. 반면, 요리를 좋아하는 9살 찬호의 방에는 요리서적과 개인 요리도구까지 갖춰져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화도로 본격적인 여행을 떠난 ‘찬형제’는 부모님의 걱정과 달리 출발과 동시에 ‘비트박스’ ‘인싸 댄스’ 등 각종 개인기를 방출하며 설렘을 드러냈다. 특히 찬형이는 카메라를 직접 들고 감독처럼 직접 연출과 편집에 나서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찬형이의 활약을 지켜보던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열두 살의 솜씨가 아니다” “이제껏 볼 수 없던 진정한 개인방송”이라며 감탄했다.

한편, 아홉 살 셰프 찬호는 저녁 식사를 직접 준비했다. 된장찌개를 만들겠다고 선언한 찬호는 여행 내내 ‘형바라기’가 되어 형을 쫓아다니던 것과 달리 요리 앞에서는 리더십을 발휘하는 반전 매력을 보였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검찰 중간간부도 물갈이?…'애완용 검사' 정치권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