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BC '너를 만났다'…VR로 재회한 딸 보자 시청자 '눈물 폭발'

기사입력 2020-02-07 08:28 l 최종수정 2020-02-14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VR(가상현실)로 돌아온 딸을 만난 엄마의 눈물이 안방극장 시청자를 울렸습니다.

어제(6일) 방송된 'MBC 스페셜 특집-VR휴먼다큐멘터리'인 '너를 만났다'에서는 VR 기술을 통해 엄마 앞에 돌아온 일곱 살 나연이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습니다.

'너를 만났다'는 휴먼다큐멘터리에 VR(가상현실)을 접목한 특별한 프로젝트로, 누군가의 기억 속 가장 만나고 싶은 사람을 VR로 구현, 가장 따뜻한 기억의 순간을 소환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네 아이의 엄마였던 장지성 씨는 3년 전, 일곱살 난 셋째딸 나연이를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이라는 희귀 난치병으로 발병 한 달 만에 하늘로 떠나보냈습니다.

장 씨는 나연이의 기억을 남기고 싶은 간절한 바람으로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했고, 제작진은 VR, VFX(특수영상) 기술을 가진 비브스튜디오와의 협업으로 생전 나연의 모습을 구현하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6개월 VR 제작 과정을 거쳐 나연의 모습이 구현됐습니다. 장 씨는 VR 장비를 착용하고 나연이를 만나기 위해 가상현실의 세계로 들어갔습니다. "엄마"라고 외치는 소리와 함께 나연이가 등장하자 장 씨는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습니다.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지만 가상현실 속에 돌아온 딸을 만지려 손을 내밀었습니다.

이후 장 씨와 나연이는 생일잔치를 했습니다. 나연이는 "엄마가 울지않게 해달라"고 소원을 빌었고 장 씨는 "울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방송 이후 시청자의 호평이 줄을 이었습니다. 누리꾼들은 "끝내 울어버렸다" "너무 감동적이었다" "나도 하늘로 돌아간 가족을 만나고 싶다" "보는 내내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습니다.

한편 '너를 만났다' 연출을 맡은 김종우 PD는 "기억에 대해 생각을 많이 했다. 사는 게 기억이라는 생각을 했고, 지금까지도 이어지

고 있는데, 기억이라는 것은 너와 만나 했던 일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 너라는 것은 결국, 사람이란 무엇인가, 사람을 구성하는 요소는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하고, 너의 생각 몸짓 너와 했던 기억을 구현하는 기술이 발전하고 있어서, 그 기술을 가지고 쇼를 하는 게 아니고 사람의 마음에 스며들어보자는 기획을 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혜원 검사 "박원순 팔짱 낀 나도 성추행범" 2차 가해 논란
  • "다른 남자와 노래 불러서"…수차례 아내 폭행 대학강사 집행유예
  • 트럼프 조카 "트럼프, 대통령 된 뒤 '반사회적 망상' 심해져"
  • 미국서 17번째 코로나19 동물 감염…2살짜리 반려견 확진
  • 임실군 공무원, '성폭행 피해' 암시 문자 남기고 극단 선택
  • 청와대, 탁현민 측근 특혜 의혹에 "과장보도…강한 유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