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회 정무위, 저축은행 부실사태 추궁

기사입력 2011-05-27 10:12 l 최종수정 2011-05-27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회 정무위원회가 전체회의를 열고 저축은행 부실사태를 집중 점검합니다.
금융 당국의 감독 책임에 대한 강도 높은 추궁이 예상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상민 기자


【 질문 1】
여야 모두 정부의 책임 문제를 강하게 거론하고 있죠

【 기자 】
네, 그렇습니다.

저축은행 부실사태를 둘러싼 금융 당국의 감독 책임 문제가 정무위의 핵심 쟁점입니다.

특히 국정조사의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높은데요.

야당은 물론 여당 내에서도 국정조사에 공감하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어제(26일) 한나라당 소속 의원 35명은 성명서를 내고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비리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면서 "6월 임시국회에서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황우여 원내대표 역시 "현역 감사위원이 연루된 사상 초유의 사건"이라면서 "성역없이 수사하고, 전모가 밝혀지는 대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산은금융지주의 우리금융지주 인수 문제도 논의될 예정입니다.

민주당이 초대형 관치 금융을 만드는 정치적 매각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고, 한나라당 정무위원 사이에서도 부정적인 기류가 적지 않습니다.

회의에는 정부 측 관계자로 김석동 금융위원장과 권혁세 금융감독원장, 임채민 국무총리실장 등이 출석합니다.

【 질문 2】
한나라당에서는 전당대회 규칙을 바꾸는 문제로 시끄러운데 오늘도 끝장 토론을 한다고요?

【 기자 】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오후 2시부터 전당대회 규칙 개정 문제를 놓고 토론에 들어갑니다.

가장 큰 쟁점은 당권과 대권을 분리하는 문제입니다.

친이계는 현재의 분리 규정을 고쳐서 대권 주자들이 당 대표를 맡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친박계와 소장파는 정당 개혁의 후퇴라는 점을 들어 분리 규정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면서 당권과 대권을 분리하되 사퇴 시점을 1년 6개월에서 1년으로 줄이자는 절충안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비대위는 오늘(27일)까지 끝장 토론을 벌인 뒤 결론이 나지 않으면 표결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N뉴스 이상민입니다. [ mini4173@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