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보수단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법적근거 없어"

기사입력 2016-05-18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보수단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법적근거 없어"

임을 위한 행진곡/사진=연합뉴스
↑ 임을 위한 행진곡/사진=연합뉴스


5·18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 여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보수단체들은 노래를 제창할 법적 근거가 없다고 18일 주장했습니다.

바른사회시민회의, 자유민주연구원 등이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선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은 "현재 5대 국경일 등을 기념하는 노래도 기념곡으로 지정된전례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원장은 "'님을 위한 행진곡'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부정하고 한국사회의 변혁을 고무·선동하는 가요여서 노래의 제창 여부는 타협이나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유 원장은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은 군사 폭압에 항거한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발전'"이라며 "따라서 혁명선동 가요를 기념곡으로 지정하는 것은 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을 훼손하고 배신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토론자로 나선 조우석 KBS 이사, 바른사회시민회의 이옥남 정치실장, 류석춘 연세대 교수도 이 노래가 국론 분열 논란의 중심에 있는 만큼 기념곡으로는 적합하지 않다며 유 원장의 주장에 동조했습니다.

조 이사는 "협치는 무원칙한 혼합정치를 뜻하지 않으며, 국가정체성을 흔드는 대목은 협치가 결정적으로 넘으면 안 되는 선이다"라면서 "반체제 혁명가요인데다 종북으로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노래를 광주에서 비공식적으로 부르는 것은 말릴 수 없지만 그 이상은 결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실장은 "('님을 위한 행진곡' 내용과 관련 있는) 윤상원이 5.18 당시 군인을 죽였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이 노래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먼저 객관적으로 규명돼야 한다"면서 "이 노래는 이미 각종 논란으로 국가기념곡으로서 흠결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류 교수는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보훈처에서 결정할 일이라며 피해가는데 그래서는 안 된다. 나라가 난리가 나고 있는데 대통령이라면 자신의 입장을 정확히 밝혀야 한

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보훈처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기존대로 합창단의 합창으로 부르는 방식으로 기념식을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보수단체는 환영의 뜻을 밝힌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기념식에서 스스로 제창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오미크론 전 세계 확산세…정부, 남아공 등 8개국 입국 금지
  • [뉴스추적] 오미크론 명명 논란…기존 백신 유효?
  • 광주 찾은 이재명 "학살자 천수 누려…역사왜곡처벌법 제정"
  • 이재오, 윤석열 선대위 맹폭…"100점 만점에 40점"
  • 예배당 괴물상에 산타 모자가?…누가 25층 기어 올라갔나
  • 김혜수-유해진, 결별 10년 만에 '타짜' 화보서 쿨한 재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