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美B-1B, 무기 한가득 품고 군사분계선 '어슬렁'

기사입력 2016-09-21 17:25 l 최종수정 2016-09-21 17:58



미국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군사적 대응 조치로 21일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 2대를 한반도 상공에 또다시 전개하며 대북 무력시위를 했습니다.

특히 B-1B 2대는 미사일 등으로 무장한 채 군사분계선(MDL)에서 30㎞ 안팎 떨어진 경기도 포천 미군 영평사격장(로드리게스 훈련장) 상공을 거쳐 오산기지에 도착, '핵·미사일' 도발을 일삼고 있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겨냥해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했습니다.

미국의 폭격기가 이번처럼 최북단으로 비행루트를 설정한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날 "대한민국 방호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이고 굳건한 공약의 일환으로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가 오늘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오산 공군기지에 착륙했다"고 밝혔습니다.

B-1B 2대는 이날 MDL 남쪽의 동부전선 및 영평사격장 상공을 거쳐 오후 1시 10분께 오산기지 상공에 도착해 앞뒤로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며 저공비행을 했습니다. 미국이 B-1B를 한반도에 전개한 것은 지난 13일에 이어 8일 만입니다.

각종 미사일과 지하시설 파괴용 유도폭탄 등을 탑재하고 포천 미군사격장 상공을 비행한 것은 유사시 북한에 대한 폭격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음을 경고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우리 공군 F-15K 2대와 미 공군 F-16 2대의 호위를 받으며 비행한 B-1B 2대 가운데 앞서던 1대는 곧바로 괌 기지를 향해 떠났고 뒤따르던 1대는 선회 비행을 거쳐 오산기지에 착륙했습니다. B-1B의 한국 착륙은 이례적인 일로, 5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의 도발에 대한 응징 의지를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오산기지에 착륙한 B-1B 1대는 한시적으로 오산기지에 머물며 북한을 군사적으로 압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 7공군 사령관 토머스 버거슨 중장은 "대한민국과 미국의 유대는 철통같이 굳건하며, 이 공약의 힘은 북한의 공격적인 행동에 의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오늘 보여준 것은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여러가지 옵션 중의 하나일 뿐"이라고 밝혀 전략무기 추가 전개를 강력히 시사했습니다.

그는 "한미동맹은 나날이 더욱 굳건해지고 있으며, 한반도와 역내 안보를 지키고 방어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이왕근 공군작전사령관은 "한반도는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강행한 북한의 5차 핵실험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로 인해 심각한 안보위기를 겪고 있다"면서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이에 강력히 대응해 그들의 추가 도발 의지와 전력을 제거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사령관은 "한미 연합공군은 이러한 상황 인식을 바탕으로 긴밀한 정보공유와 강력한 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모양이 백조를 연상시켜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으로 통하는 B-1B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꼽힙니다.

초음속 폭격기인 B-1B는 최대 속도가 마하 2로, 3대 전략폭격기 가운데 가장 빠릅니다. 재래식 무기 탑재 능력도 가장 커 다량의 폭탄으로 적지를 융단폭격할 수 있습니다.

B-1B는 B-52, B-2와는 달리 핵폭탄을 탑재하지는 않습니다. 당초 핵폭격기로 개발됐으나 미국과 러시아의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에 따라 2011년 핵폭탄 탑재 장치를 제거했습니다.

B-1B는 핵무장은 못하지만, 합동직격탄(JDAM)을 포함한 위력적인 재래식 폭탄으로 융단폭격할 수 있는 데다 스텔스 성능까지 갖춰 유사시 북한 지도부에 치명타를 가할 수 있습니다. 최대 속도로 비행하면 괌 기지에서 출격한 지 2시간 만에 평양을 폭격할 수 있습니다.

주한미군은 "이 폭격기는 공군의 전력 중 가장 많은 양의 유도 및 비유도 무기를 탑재할 수 있으며 장소와 시간에 관계없이 적에게 엄청난 양의 정밀 및 비정밀 무기를 신속하게 전개할 수 있다"면서 "이번 폭격기의 착륙은 지난 13일 있었던 비행에 이어 이뤄진 것이며, 군지도부는 이러한 것이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첫 단계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에 한반도에 전개된 B-1B는 지난달 초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엘스워스 공군기지에서 괌 기지로 전진 배치됐습니다.

일각에서는 주한 미 7공군이 오산기지에 착륙한 B-1B를 오는 24∼25일 부대 공개행사인 '에어파워 데이'에서 일반에 공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미국은 B-1B에 이어 B-2와 B-52도 순차적으로 한반도에 전개해 대북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음 달 중순에는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가 서해와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진행되는 한미 연합 항모강습단 훈련에 참가해 북한 핵심시설 타격 연습을 할 예정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