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신장애 여성 흉기 난동…동생 사망·어머니 중상

기사입력 2013-03-04 20:01 l 최종수정 2013-03-04 22: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20대가 자신의 어머니와 남동생에게 흉기를 휘둘렸습니다.
남동생은 그 자리에서 숨지고, 어머니는 크게 다쳤습니다.
안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부산의 한 상가.

이 상가 4층에 사는 29살 김 모 씨가 자신의 어머니와 남동생에게 흉기를 휘둘렸습니다.

김 씨가 휘두른 흉기에 28살 남동생은 그 자리에서 숨졌고, 어머니 56살 이 모 씨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 스탠딩 : 안진우 / 기자
- "자신의 어머니와 남동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김 씨는 4층 건물에서 옆 건물로 투신했습니다."

2층 건물 옥상으로 투신한 김 씨는 다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흉기를 휘두른 김 씨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이웃주민
- "자폐증이 있어요! 딸의 지능이 6살밖에 안 됩니다."

경찰은 김 씨가 정신장애를 겪고 있었다는 가족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尹법률팀 "'쥴리 불륜설' 단연코 사실 아니다"…10명 일괄 고발
  • [속보] 중대본 "신규확진 1,710명...전국 4단계는 아직"
  • "사냥개 6마리가 물어뜯을 때 견주는 보고만 있었다" 靑 청원
  • '살얼음판 올림픽' 일본 확진 1만 명 넘어…긴급사태 확대
  • "MBC가 또?" 야구 6회에 '한국 패 경기종료' 황당 자막
  • 카카오 김범수, 재벌들 제치고 한국 최고부자 등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