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라임병 증상, 장기 기능 멈춰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치사율은 40%가 넘어 ‘헉!’

기사입력 2015-07-11 11:37

라임병 증상, 장기 기능 멈춰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치사율은 40%가 넘어 ‘헉!’

진드기 라임병 증상 진드기 라임병 증상 진드기 라임병 증상

진드기 라임병 증상, 얼마나 위험하길래

라임병 증상, 장기 기능 멈춰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치사율은 40%가 넘어 ‘헉!’

진드기 라임병 증상과 함께 야생 진드기 바이러스 사망 소식이 눈길을 모은다.

지난 6일 밭일을 하던 70대 할머니가 야생진드기에 물린 지 한 달 만에 숨졌다.
진드기 라임병 증상
↑ 진드기 라임병 증상

올들어 네번째 진드기 바이러스 사망 소식인데, 여름 휴가철에 특히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경남 양산의 78살 김 모 할머니는 지난달 6일 텃밭에서 일을 하다 팔에 따끔한 통증을 느꼈다.

'살인진드기'로 불리는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린 할머니는 '중증열성 혈소판감소증후군'에 걸렸고 입원치료를 받다 그제(6일) 끝내 숨졌다.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리면 1~2주의 잠복기를 거쳐 38도 이상의 고열과 구토·설사·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의식저하 끝에 장기 기능이

멈춰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치사율은 40%가 넘는 걸로 알려졌다.

올해 작은소참진드기 바이러스에 의한 사망자는 제주, 경남 고성, 경기, 경남 양산에서 총 4명이 발생했으며 모두 70~80대였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을 막기 위해 풀밭에 앉을 때 반드시 돗자리를 깔고 아무데나 옷을 벗어놓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