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조실 '가상화폐 대책' 담당 간부 자다가 숨져 "업무 스트레스 컸다"

기사입력 2018-02-19 07:17 l 최종수정 2018-02-26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상화폐 대책' 업무를 도맡아온 국무조정실 정기준(53) 경제조정실장이 18일 오전 서울 자택에서 잠을 자다 숨졌습니다.

국무조정실 등에 따르면 정 실장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잠에서 깨어나지 못했고, 가족들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현재 정 실장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정 실장의 사망 소식을 접한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직원들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황망한 분위기입니다.

특히 정 실장이 가상화폐 대책 때문에 업무 스트레스가 컸다고 입을 모읍니다.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던 지난해 11월 말부터 국무조정실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 가상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구성했고, 이후 거의 매주 한 차례씩 회의를 하면서 범정부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정 실장은 가상화폐 대책 실무를 총괄하면서 부처 간 의견 취합 및 조율 등을 담당했습니다.

특히 ▲작년 12월 13일 '가상화폐 정부 긴급대책'이 관세청 공무원 등을 통해 사전 유출된 사건 ▲국무조정실에 파견된 금감원 직원의 가상화폐 거래 사건 ▲올해 1월 15일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입장' 유출 사건 등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정 실장은 지난달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거래소 폐지라는 '폭탄 발언'을 하면서 시장이 급격히 요동치고, 가상화폐 규제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르는 등 혼선을 겪자 지난달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입장을 직접 발표한 바 있습니다.

정 실장은 서울대 공법학과

를 졸업한 후 1988년 32회 행정고시에 합격하면서 공직에 입문해 기획재정부 재정정책과장, 주 OECD대표부 경제공사, 기재부 공공정책국장 등을 역임하고 작년 9월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에 보임됐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평창동계올림픽을 방문했기에 19일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