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추신수, 오프시즌 첫 행보...야구 교실 진행

기사입력 2014-11-14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재호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의 외야수 추신수가 지역 아동들에게 야구를 가르치며 봉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8월말 팔꿈치 수술 이후 첫 오프시즌 행보다.
추신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사우스레이크시에 있는 캐롤 고등학교에서 ‘사우스레이크 미라클리그’ 선수들을 대상으로 야구 클리닉을 진행했다.
이날 추신수는 팀 동료인 태너 셰퍼스, 스티브 뷰첼 벤치코치와 함께 25명의 선수들에게 타격을 비롯한 야구의 기본 동작들을 지도했다.
조용한 오프시즌 행보를 보내고 있던 추신수가 지역 아동들에게 야구를 가르치는 자선 행사를 가졌다. 사진= MK스포츠DB
↑ 조용한 오프시즌 행보를 보내고 있던 추신수가 지역 아동들에게 야구를 가르치는 자선 행사를 가졌다. 사진= MK스포츠DB
‘미라클리그’는 모든 아동들에게 야구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리그다. 장애 여부나 신체 능력에 상관없이 평등한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은 레인저스 재단을 통해 지난 2005년부터 미라클리그와 함께하고 있다. 특히 사우스레이크 미라클리그와는 2년 연속 인연을 맺고 있다. 내년 9월에는 이들을 위한 구장이 완공될 예정이다.
추신수는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내 재단의 첫째 목표는 아동들을 돕는 것이다. 나는 아이들을 돕는 것

을 좋아한다. 과거 미라클리그에서 멋진 경험을 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추신수는 이 자리에서 가방과 사인볼, 티셔츠 등 구단 용품을 기증했다.
팔꿈치에 이어 발목 수술을 받으며 조기에 시즌을 마감한 추신수는 현재 재활중이며, 2015시즌 스프링캠프 정상 복귀를 목표로 하고 있다.
[greatnemo@maekyung.com]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